트라이비, 1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W.A.Y’로 6개월 만에 컴백…”뭐 어쩌라고? 우린 아직 어리거든!” 독보적 앨범 예고
검색 입력폼
IT/과학

트라이비, 1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W.A.Y’로 6개월 만에 컴백…”뭐 어쩌라고? 우린 아직 어리거든!” 독보적 앨범 예고

[사진 제공: 티알엔터테인먼트]
[시사뉴스방송]그룹 트라이비(TRI.BE)가 솔직 발칙한 매력을 담은 신보로 돌아온다.

소속사 티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라이비는 오는 1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W.A.Y(웨이)’로 컴백한다.

신보 ‘W.A.Y’는 지난해 8월, 정형화된 하이틴 콘셉트를 탈피하고 ‘청량아치’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낸 세 번째 싱글 ‘LEVIOSA(레비오사)’ 이후 6개월 만에 내놓는 앨범으로, 정식 발매 전부터 한 세기에서 다른 세기로 넘어가는 ‘밀레니엄’ 시대의 콘셉트가 담긴 다채로운 티징 콘텐츠로 컴백 열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번 앨범은 남녀노소 누구나 맞게 되는 새로운 순간, 실패의 두려움보다는 자신감 넘쳤던 그때의 나와 우리의 모습을 트라이비의 시선으로 솔직하고 발칙하게 담아냈다. 트라이비의 새로운 시작과 당당한 포부가 느껴지는 이번 컴백을 앞두고 기대 포인트 세 가지를 살펴봤다.

# 로고→콘셉트까지 확 바꼈다…작정하고 컴백하는 트라이비

트라이비는 오는 14일 신보 발표를 앞두고 팀 오피셜 로고 변경을 시작으로 변화무쌍한 콘셉트 변신을 거듭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하이틴 스타 같은 바비 인형 비주얼부터 동화 속 마녀 같은 미스터리한 스타일링까지 지금껏 본 적 없는 콘셉트를 연이어 선보여 신보 키워드에 대한 수많은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하이라이트 메들리를 통해 신선한 장르의 음악으로 돌아올 것을 예고한 상황. 트라이비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의미가 담긴 이번 앨범 ‘W.A.Y’처럼 힘차게 날아오를 트라이비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 “우린 기죽지 않아 절대!”…트라이비의 외침 ‘WE ARE YOUNG’

새 미니앨범 ‘W.A.Y’에는 타이틀곡 ‘WE ARE YOUNG(위 아 영)’을 포함해 ‘STAY TOGETHER(스테이 투게더)’, ‘WITCH(위치)’, ‘WONDERLAND(원더랜드)’, 첫 번째 미니앨범 ‘VENI VIDI VICI’의 타이틀곡 ‘우주로(WOULD YOU RUN)’의 오리지널 버전 ‘우주로(WOULD YOU RUN) ORIGINAL VER.’까지 5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WE ARE YOUNG’은 2000년대 유행했던 업비트 스타일을 무게감 있고 간결한 드럼과 모핑(Morphing) 된 바이닐(Vinyl) 사운드로 잘 어우러낸 테크노 팝(Techno Pop) 장르의 곡으로 재해석 한 곡이다. 불확실하고 불안한 미래를 향해 “뭐 어쩌라고, WE ARE YOUNG!”이라며 누구나 한 번쯤 소리치고 싶었던 마음속 외침을 트라이비의 목소리로 들려준다.

트라이비의 모든 앨범을 작업해 온 최정상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와 EXID 엘리(ELLY)가 트라이비의 색깔과 강점을 극대화했으며, 멤버들이 직접 수록곡 ‘WITCH’ 안무 제작에 참여해 탁월한 음악성을 뽐냈다.

# 자타공인 ‘퍼포먼스 맛집’…중독성 甲 음악+안무 열풍 예감

트라이비는 전작들을 통해 명실상부 ‘퍼포먼스 맛집’의 존재감을 입증해왔다. 특히 컴백 전 수록곡 ‘WITCH’와 ‘우주로(WOULD YOU RUN) ORIGINAL VER.’ 퍼포먼스 비디오를 공개하는 등 ‘믿고 보는’ 퍼포먼스로 뜨거운 반응을 모으기도 했다.

트라이비는 신보 타이틀곡 ‘WE ARE YOUNG’에서도 중독성 넘치는 사운드와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군무,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로 특급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이다. 한 번 보면 따라 할 수밖에 없는 자유분방하고 임팩트 있는 포인트 안무는 국내외 팬들을 댄스 챌린지 열풍으로 빠뜨릴 것이다.
강미영 기자 inews2477@naver.com
IT/과학 주요뉴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