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벨호, 일본과 1-1 무승부...조 2위 8강행

벨호, 일본과 1-1 무승부...조 2위 8강행
  • 입력 : 2022. 01.27(목) 19:13
  • 최준규 기자
벨호, 일본과 1-1 무승부
[뉴스킹]여자 국가대표팀이 일본과 1-1로 비기며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C조 2위를 차지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국가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 인도 푸네 시리시브 차트라파티 스포츠종합타운에서 열린 일본과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막바지에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한국과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나란히 2승 1무를 기록하며 승점 7점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앞선 일본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한국은 8강에서 B조 1위를 만나게 되는데, B조 1위는 호주가 유력하다. 8강전은 30일 오후 5시 시리시브 차트라파티 스포츠종합타운에서 열린다.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인 일본을 맞아 수비를 견고히 하는 선발 명단을 내세웠다. 공격진은 손화연, 최유리, 이금민이 이뤘고, 미드필드는 조소현과 지소연이 책임졌다. 양 측면에는 추효주와 김혜리가 자리했고, 심서연, 임선주, 이영주가 백스리를 이뤘다. 골키퍼는 김정미가 맡았다.

전반 1분 만에 불의의 실점이 나왔다. 일본 공격수 우에키 리고카 미야케 시오리의 패스를 받아 한국의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며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돌파해 골을 넣었다. 이른 실점으로 인해 불리한 상황에 놓인 한국은 곧장 만회에 나섰으나, 전반 4분 이영주의 헤더가 골문을 벗어나고 전반 5분 추효주의 중거리슛이 일본 골키퍼에게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일본은 패스플레이와 전방 압박을 통해 경기를 주도했다. 한국은 수비에 집중하는 한편 때때로 측면을 활용해 공격을 전개해나갔지만 위협적인 장면은 연출하지 못했다. 전반 14분 하세가와 유이의 아크 안 슈팅, 전반 26분 일본 코너킥 상황에서의 위기는 김정미의 선방으로 잘 막아냈다.

전반 막바지에는 양 팀이 득점 기회를 주고받았다. 전반 45분 나루미야 유이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으로 돌파해 날린 슛은 김정미가 선방했다. 추가시간 3분에는 김혜리의 크로스를 조소현이 헤더로 연결했으나 공은 크로스바를 넘겼다.

후반 들어 한국은 라인 끌어올리고 보다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후반 19분 손화연이 좋은 위치에서 반칙을 얻어내며 프리킥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으나 지소연의 프리킥에 이은 임선주의 헤더는 불발됐다. 벨 감독은 후반 27분 최유리 대신 이민아를 투입하며 새로운 공격 활로를 모색했다.

후반 28분에는 이금민이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으로 빠르게 돌파해 들어가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37분에는 손화연이 나오고 서지연이 교체 투입됐다.

동점골은 후반 40분에 나왔다. 김혜리의 코너킥 이후 문전에서 혼전이 벌어졌고 한국과 일본 선수 여러 명이 엉켜 넘어진 상황에서 서지연이 집중력을 발휘해 골을 밀어 넣었다. 동점골 이후 자신감을 찾은 한국은 추가시간까지 추가골을 노렸으나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최준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