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주광역시 붕괴사고 수습현장, 코로나19 방역시스템 한층 강화

광주광역시 붕괴사고 수습현장, 코로나19 방역시스템 한층 강화
광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 사고수습 관계자 주1회 자가진단키트 검사 의무화
  • 입력 : 2022. 01.27(목) 16:31
  • 최준규 기자
붕괴사고 수습현장, 코로나19 방역시스템 한층 강화
[뉴스킹]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 수습 현장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시스템이 한층 강화된다.

광주광역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사고현장에 머물고 있는 구조수습 관계자들에 대해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사고수습 업무자들은 매일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이 확인된 후 사고 현장 출입이 가능하다.

또 27일 오후 사고현장에 의료진을 배치해 3차 백신(부스터샷) 미접종자들에 대한 접종을 실시했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이루어진 조치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사고현장 방문자들에 대해서도 반드시 출입명부를 작성토록 하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아울러 사고현장 일대 방역도 매일 2회씩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사고수습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