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주광역시, 부실공사 척결에 팔걷어

광주광역시, 부실공사 척결에 팔걷어
‘부실공사 척결 종합대책 마련 TF팀’ 구성…관계기관·전문가 민관 참여
  • 입력 : 2022. 01.27(목) 15:34
  • 최준규 기자
부실공사 척결 종합대책 마련 TF팀 회의
[뉴스킹]광주광역시는 ‘부실공사 척결 종합대책 마련 TF팀’을 구성하고 부실공사를 뿌리뽑는데 팔을 걷었다.

광주시는 27일 관계기관?전문가 합동 TF팀 첫 회의를 열고 2월말까지 세부 계획을 수립키로 했다.

TF팀은 이용섭 시장이 지난 24일 구성키로 발표한 관내 모든 건축·건설 현장의 부실공사 척결을 위한 세부종합대책 마련 TF팀으로, 행정부시장 총괄 하에 건설행정과, 안전정책관 등 내부 11개 부서, 외부 관계기관 및 전문가 등 49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간건축 공공감리단 및 기동점검반 운영, 건축?건설 현장 안전관리 담당부서별 역할 분담 등 부실공사 척결과 안전의식 개선을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

특히, 많은 정책과 제도가 현장에 스며들지 못하고 건설공사 현장에서 여전히 품질?안전 문제가 발생하는 것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 분석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대책들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전국 최초로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건축·건설 공사에 참여하는 모든 관계자가 현장의 유해·위험 요인을 파악하고 감소대책을 수립해 실행하는 ‘스마트 위험성평가 시스템’ 도입에 대해서도 논의키로 했다.

광주시는 앞으로 매주 1회 이상 회의를 개최하고, 2월까지 세부 종합대책을 수립해 발표할 계획이다.

김재식 시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문제점과 개선사항에 대해 열린마음으로 적극 논의하겠다”며 “TF팀에서 발굴된 세부종합대책이 부실공사 척결의 마중물 역할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