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광주광역시, ‘문화누리카드’ 전 취약계층으로 확대

광주광역시, ‘문화누리카드’ 전 취약계층으로 확대
2월3일부터 발급, 9만8589명에게 연 10만원 지급
  • 입력 : 2022. 01.27(목) 14:15
  • 최준규 기자
광주광역시청
[뉴스킹]취약계층의 문화생활 향상을 위해 지급하는 통합문화이용권 ‘문화누리카드’ 지원 대상이 올해 6세 이상 모든 취약계층으로 확대된다.

광주광역시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80%에게 제공해온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대상을 6세 이상(2016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00%(9만8589명)로 확대 운영한다.

통합문화이용권은 문화예술·여행·체육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1인당 연 10만원씩 지원되며, 전국 2만4000여 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자동재충전제도 시행으로 기존 문화누리카드를 발급받고 수급자격이 유지되는 자는 별도 신청없이도 지원금이 재충전된다. 카드 유효기간이 2022년 1월31일 이전인 자, 2021년 전액 미사용자, 복지시설 발급자 등은 재충전이 되지 않는다.

자동 재충전 대상자가 아니거나 새로 발급을 원하는 경우 2월3일부터 11월 30일까지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 가까운 행정복지센터, 문화누리 모바일 앱, ARS 등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올해부터는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가 문화누리카드를 신청할 때 필요한 대리인 자격이 확대돼 법정대리인 외에도 세대주 또는 성인인 세대원도 미성년자를 대리해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는 2월3일부터 12월31일까지 문화예술·여행·체육활동과 관련한 가맹점에서 쓸 수 있으며, 12월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은 카드 잔여 금액은 자동 소멸하므로 올해 안에 모두 사용해야 한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지난해 광주시에서는 7만5000여 명이 문화누리카드를 발급받아 혜택을 받았다”며 “올해는 광주문화재단, 자치구와 연계해 더욱 적극 안내하고 문화소외 계층이 다양한 문화활동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최준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