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 서울시의원, 서울키즈오케이존 570개소, 그러나 서울시민은 찾지못했다.
검색 입력폼
정치

김경 서울시의원, 서울키즈오케이존 570개소, 그러나 서울시민은 찾지못했다.

제322회 임시회 보건복지위원회 질의
[뉴스킹] 김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1)은 지난 26일 실시된 제322회 임시회 보건복지위원회 소관 회의에서 여성가족정책실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서울키즈오케이존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서울키즈오케이존’은 아이동반 양육자가 편하게 외식할 수 있도록 음식점 및 식음료 매장을 서울키즈 오케이존으로 지정하여 아이가 환영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어린이메뉴 구비여부, 유아차 이용 편의, 위생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현장 확인 후 이에 대한 기준을 충족한 식당 및 카페를 ‘서울키즈 오케이존’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3년 목표 500개소를 넘어 570개소를 초과달성하며 스마트서울맵, 네이버지도, 카카오맵에 위치·정보가 등록되어있다.

김 의원은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스마트서울맵을 쓰는지 물어보시라. 10명 중에 1명이 쓴다고 하면 많은 수치일 것”이라며 “하지만 정작 90% 이상이 쓴다고 할 수 있는 네이버지도와 카카오맵에서 ‘서울키즈오케이존’을 검색해보면 서울 시내에서 채 50개의 검색결과도 나오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김 의원은 “스마트서울맵에서 모든 서울키즈오케이존이 표기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만 천만 시민의 입장에서 활용성을 계속 주시하여 사업의 효과를 평가해서 수정보완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김선순실장은 “일반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서울키즈오케이존 표기를 사업주가 직접 할 수 있다”며 “앞으로 선정할 때 의무사항으로 해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준규 기자 cjunk2@kakao.com

오늘의 인기기사